최종편집일시:2018.01.17 (수요일)  로그인 | 회원가입
주간날씨 전체기사 자치/행정 일반 정보 칼럼 교육/문화 계룡과 나
결혼/부음/생일단체소식여기는 편집실파일공유
 
전체보기
결혼/부음/생일
단체소식
여기는 편집실
파일공유
뉴스 홈 계룡과 나 여기는 편집실 기사목록
 
전봇대 옆에서 발가벗고 춤추고 노래 부를 일
새마을 지회장 취임 '계룡신문 사칭 화환' 버젓이 세워
기사입력 2015-03-19 오후 1:40:00 | 최종수정 2016-02-20 오후 7:39:34        


[긴급] 계룡신문 편집실에서 알립니다

위 사진(제보)은  19일 오전 계룡문화예술의전당에서 열린 새마을운동 계룡시지회장 취임식 축하화환입니다.  화환 중(오른쪽)에는 계룡신문 명의의 화환이 보이는데, 계룡신문은 000 지회장 취임식에 화환을 보내지 않았습니다. 누군가가 계룡신문의 제호를 사칭하여 축하화환을 보낸 것으로 파악됩니다.


그동안 지역에서 기업 및 자영업자들에게 계룡신문 기자 및 운영자라면서 광고영업을 하거나, 계룡신문 기자를 사칭하여 취재를 하고 있다는 제보를 받은 적이 많습니다. 계룡신문은 지역에서 11년 넘게 운영하면서 지역 자영업자들에게 광고영업을 한 사실이 없으며, 자발적 광고 이외에는 대포광고를 하지 않습니다.

계룡신문 운영자로서 누가 우리 신문 제호를 사칭하고 다니는지 참으로 궁금했습니다. 

새마을운동 계룡시지회장 취임 축하화환 하나로 짐작할 수 있는 것들이 많아졌습니다.

 

계룡신문 운영자 개인은 누군가가 계룡신문을 사칭해서라도 먹고 살고자 한다면, 주민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는 범위라면 용납하고 싶은 솔직한 심정입니다. 그러나 언론사의 제호 사칭은 도덕적인 문제 뿐만이 아니라, 언론의 사회적 기능에 필요한 역할마저 훼손하는 일이며 공공의 이익에 반하는 적으로 간주합니다. 

계룡시민들께서는 계룡신문 사칭하고 다니는 자들을 조심하시기 바랍니다. 같은 동네 있는 지역언론사 제호를 사칭할 정도라면 무슨 짓이든 못하겠습니까? 또한 계룡신문 운영자 이름 석자까지 잘 알고 있을 단체 측에서 버젓이 취임식장 앞에 계룡신문을 사칭한 화환을 세워놓고 축하행사를 진행한 것은 전봇대 옆에서 빨개벗고 춤추고 노래 부른 일과 같습니다./계룡신문 대표 이재수


이재수
계룡신문 대표
http://grnews.kr
 
 
 

스폰서 링크

 
계절의 묘미  http://
맛집을 찾아
 
 
네티즌 의견
전체 0   아이디 작성일
 
의견쓰기
 
계룡시의회 행정사무감사 '당연한 변화'
"우리 회장님은 국수재료 얼마 들어갔나?"
여기는 편집실 기사목록 보기
 
  계룡과 나 주요기사
전봇대 옆에서 발가벗고 춤추고 노래 부를 일
계룡신문을 지키는 멍멍이
홈페이지 시스템을 변경하고 있습니다
[생일] 금암동 최순이 할머니 칠순잔치
엄사 5리 황근택 이장 충남도지사 표창
[부음] 엄사리 최팔복 씨 모친상
[파일]계룡시의정비심의위원회 회의록
"우리 회장님, 보조금 어디에 쓰셨나?"
 
 
주간 인기뉴스
올해부터 납세자보호관 배치된다
올해부터 납세자보호관 배치된다
2018년 주민등록 사실조사 실시
계룡시, 음식물류 폐기물 배출사..
계룡시, 두계1지구 지적재조사 ..
소방서, 겨울철 주택화재 예방 ..
 
인기 포토뉴스
계룡의 나무들
徹天之怨讐! 계룡신문
전봇대 옆에서 발가벗고 춤추..
계룡신문을 지키는 멍멍이
 
회사소개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독자투고 구독신청
 
제호: 계룡신문. 등록번호: 충남 아 00001호(등록일: 2005.8.4). 발행인, 편집인: 이재수[개인정보관리책임자].
우)32826. 충남 계룡시 장안로 31 (금암동 161-8).Tel. 042-841-3465.  Email: artmine@hanmail.net [청소년보호관리책임자 홍승탁].
Copyright(c)2018 계룡신문사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