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2021.09.19 (일요일)  로그인 | 회원가입
주간날씨 전체기사 자치/행정 일반 정보 칼럼 교육/문화 계룡과 나
결혼/부음/생일단체소식여기는 편집실파일공유
 
전체보기
결혼/부음/생일
단체소식
여기는 편집실
파일공유
뉴스 홈 계룡과 나 여기는 편집실 기사목록
 
계룡시, 불협화음 가해자 피해자 업무분리 필요
기사입력 2021-06-11 오전 9:49:00 | 최종수정 2021-06-17 오전 11:42:29        
계룡시 한 부서의 과장이 A직원에게 욕설, 희롱 등 갑질을 했다는 A직원의 주장[관련기사], 이후, 계룡시는 현재까지 시급한 대책을 내놓지 못하고 가해자와 피해자가 같은 부서에서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과장은  A직원의 주장을 전적으로 부인하고 있어 사실관계에 따라 누가 피해자가 될지 예측이 힘든 상황이다. 둘 중에 한명은 피해자임에도 불구하고 가해자와 피해자가 같은 공간에서 업무를 함께 하는 어색한 장면이 연출되고 있다.

계룡시는 즉시 해당 과장과 직원을 같은 공간에서 근무하지 않도록 시급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 사실관계를 다투는 이해 당사자끼리 같은 공간에서 업무를 지시하고 지시받을 수 있을 정도의 강한 심장을 가지고 있는 공무원은 없다.

제2의 피해가 예상되고 있는 현실을 직시해 즉각 조치하고 사건을 수습해야 한다. 이번 사건은 계룡시의 한 과장과 직원 둘 중에 한명이 직장을 그만 둬야 하는 사건으로 비화될 정도로 심각성이 더하다.
이재수
계룡신문
http://grnews.kr
계룡시 Y사무관, 직원에게 '엽기 갑질' 의혹
 
 
 

스폰서 링크

 
계절의 묘미  http://
맛집을 찾아
 
 
네티즌 의견
전체 0   아이디 작성일
 
의견쓰기
 
[취재후기] 늙은 구렁이와 약장수
기사뷰 오류에 대해
여기는 편집실 기사목록 보기
 
  계룡과 나 주요기사
전봇대 옆에서 발가벗고 춤추고 노래 부를 일
계룡신문을 지키는 멍멍이
홈페이지 시스템을 변경하고 있습니다
[생일] 금암동 최순이 할머니 칠순잔치
엄사 5리 황근택 이장 충남도지사 표창
[부음] 엄사리 최팔복 씨 모친상
"우리 회장님, 보조금 어디에 쓰셨나?"
[파일]계룡시의정비심의위원회 회의록
 
 
주간 인기뉴스
이케아 계룡점, 드디어 건축허가 완료
이케아 계룡점, 드디어 건축허가..
불법게시 현수막 없는 금암동
공동주택 소방차 전용구역 비워..
제17회 계룡시 어린이 미술대회 ..
계룡시, 개청 18주년을 돌아보며
 
인기 포토뉴스
계룡시 Y사무관, 직원에게 '..
계룡시의회, 재탄생 엄사문화..
무서운 시민
계룡신문 현수막 뉴스 제작장..
 
회사소개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독자투고 구독신청
 
제호: 계룡신문. 등록번호: 충남 아 00001호(등록일: 2005.8.4). 발행인, 편집인: 이재수.
우)32826. 충남 계룡시 장안로 31 (금암동 161-8).Tel. 042-841-3465.  Email: artmine@hanmail.net [청소년보호관리책임자 홍승탁]
Copyright(c)2021 계룡신문사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