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2020.05.26 (화요일)  로그인 | 회원가입
주간날씨 전체기사 자치/행정 일반 정보 칼럼 교육/문화 계룡과 나
데스크기고
 
전체보기
데스크
기고
뉴스 홈 칼럼 데스크 기사목록
 
기자들이 달라붙는 시의원은 누구?
기사입력 2018-07-27 오전 11:31:00 | 최종수정 2018-07-29 오후 10:57:32        

"각종 행사장에 가면 시의원들이 내빈 또는 행사 관계자로 참석하는데, 유독 특정 의원 옆에는 남자 기자들이 둘러싸고 그 옆에 붙어 있는 느낌이 여러번 들었다. 또 그 의원은 기자들과 스스럼없는 관계를 보이고 그런 자신이 우쭐한 듯한 모양새를 보였다"

최근 지역인사 한 분이 여러 명이 있는 자리에서 본지 발행인에게 건넨 말이다. 누군가의 행실이 바르지 않다는 뜻으로 들린다.

기자들이 선출직공직자들에게 접근하는 경우는 대부분 취재활동 목적 이외에는 만날 일이 없다. 선출직공직자가 한 두명도 아니고 업무차원에서 만나야 할 일이 있어도 만나지 못하는 경우가 비일비재하다.

기자들이 특정 의원 옆에 항상 달라붙어 있다면, 그 의원에게 취재해야 할 정보가 많다고 봐야 한다. 해당 의원 취임 이후 옆에 달라붙었던 기자들에 의해 보도된 특별한 기사가 있었는지 확인해 봤지만,  한 건도 발견할  없 수 없었다. 남자기자들이 취재를 위해 달아붙어 있었던 것은 아니라는 짐작이다.

"어느 의원 옆에 남자기자들이 달라붙는다"라는 소리는 기자와 의원의 사적인 관계들이 외부에 비춰진 것으로 봐야 한다. 주민들이 사적인 관계들까지 바르지 않게 볼 일은 아니지만, 선출직공직자에게 기대하는 바가 더 크기 때문에 더욱 많은 오해를 낳고 있다.

기자들은 취재를 위한 목적 이외에 선출직공직자들에게 불필요한 접근과 행동으로 주민들의 눈쌀까지 찌프리게 하지 말아야겠다.



이재수
계룡신문
http://grnews.kr
 
 
 

스폰서 링크

 
계절의 묘미  http://
맛집을 찾아
 
 
네티즌 의견
전체 0   아이디 작성일
 
의견쓰기
 
시의회, 잘못된 판단 전파하지 말아야
軍문화엑스포 앞둔 이장들의 예술권력(?)
데스크 기사목록 보기
 
  칼럼 주요기사
금암동주민자치위원회 '내부 갈등 빚어'
가짜연설女, 언론 기고문 다른 사람 글과 비슷
공무원 인사 '탑세기' 뿌리지 말아야
시의회 윤리위원회 'B 의원' 징계수위 기준은?
시의회 B 의원 美 연설 '진실공방' 예고
기초의원 해외여행 "올해는 꼭 가야지"
엿 먹어라!
계룡시의회 '공공의 이익 몰살' 사전 모의
 
 
주간 인기뉴스
긴급재난지원금 오프라인 신청 대기하는 주민들
긴급재난지원금 오프라인 신청 ..
시장형 노인일자리 ‘노(老)랑 ..
자원봉사센터, “안녕한 한끼 드..
계룡소방서, 소방정책 실은 테이..
"비상구 폐쇄 건물, 신고하세요"
 
인기 포토뉴스
의원끼리 격한 격돌
공무원 일기장처럼 활용한 인..
김대영 도의원 인터뷰 거절과 ..
"공무원노조 계룡시장 고발하..
 
회사소개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독자투고 구독신청
 
제호: 계룡신문. 등록번호: 충남 아 00001호(등록일: 2005.8.4). 발행인, 편집인: 이재수.
우)32826. 충남 계룡시 장안로 31 (금암동 161-8).Tel. 042-841-3465.  Email: artmine@hanmail.net [청소년보호관리책임자 홍승탁]
Copyright(c)2020 계룡신문사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